뉴스

타이틀리스트, 2017 전세계 주요 투어 사용률 및 우승률 1위

2017년 전세계 투어의 가장 많은 순간을 수 놓은 골프볼은 바로 타이틀리스트의 Pro V1과 Pro V1x였습니다.

미국의 권위 있는 리서치기관 ‘데럴서베이’가 진행한 전세계 주요 투어의 대회별 사용 용품 조사 결과에 따르면 2017 시즌 동안 전세계 투어에서 가장 많은 선수들이 선택하고, 가장 많은 우승을 거둔 골프볼은 타이틀리스트의 Pro V1과 Pro V1x로 나타났습니다.

2017년 11월 현재 타이틀리스트의 골프볼은 전세계 투어에서 72%의 사용률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2016년 자사 사용률인 67%보다도 5% 향상된 압도적인 수치로, 2017년 사용률 부문 2위 브랜드의 10% 사용률과 비교해 7배를 상회하는 천양지차의 결과입니다. 우승률도 1위입니다. 2017년 한해 동안 중 총 197회의 우승을 거두며 68%의 우승률을 기록, 2위 브랜드의 27회 우승을 크게 앞서며 변함없는 1위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전세계에서 가장 뛰어난 선수들이 모이는 PGA 투어의 16-17 시즌은 타이틀리스트의 독무대였습니다. 사용률 69%로 3명중 2명의 선수가 타이틀리스트 골프볼과 함께 전장에 나섰습니다. 선수로의 명성과 상금을 결정하는 중요한 동반자로 타이틀리스트의 Pro V1과 Pro V1x를 선택한 것입니다. 반면 2위 브랜드는 10%의 사용률을 기록했습니다. LPGA 투어에서는 사용률 차이가 더욱 선명하게 돋보입니다. 타이틀리스트는 78%의 압도적인 사용률을 보였습니다. 2위 브랜드의 8%의 기록에 비하면 10배에 가까운 수치입니다.

전세계 주요 투어에서 가장 많은 우승을 거둔 골프볼도 타이틀리스트였습니다. 16-17 PGA투어의 총 47개 대회 중 24개 대회에서 정상의 자리를 차지해 50%의 우승률을 기록했으며, LPGA 투어에서는 33개 대회 중 박성현, 유소연, 장하나 프로 등 코리아 군단의 우승을 비롯한 25개 대회에서 우승컵을 들어 올리며 76%의 우승률을 기록, 가장 많은 역사적 순간과 함께 한 골프볼로 남게 되었습니다.

늘어난 대회수와 다양한 볼거리로 활기를 띠었던 2017년 국내 투어에서도 타이틀리스트의 입지는 굳건했습니다. 국내 리서치 업체인 CNPS와 타이틀리스트 자체 조사에 따르면, 타이틀리스트는 코리안 투어와 KLPGA 투어에서 각각 77%와 55%의 압도적인 사용률로 1위를 기록했습니다. 특히 코리안 투어에서는 개최된 19개 대회에서 16번의 우승을 기록하며 우승률 84%라는 유례없는 대기록을 수립했습니다.

▣ 전세계 주요투어 타이틀리스트 골프볼 사용률 및 우승률

투어 사용률(%) 우승률(%) 우승횟수 총 대회수
전세계 투어 72% 68% 197 289
PGA 투어 69% 50% 24 47
LPGA 투어 78% 76% 25 33
코리안 투어 77% 84% 16 19
KLPGA 투어 55% 37% 11 30

※ 11/23일까지 기준 / 17시즌-  데럴 서베이, C&PS, 타이틀리스트 자체 조사 결과 / PGA 2016-2017 시즌


▣ 국내 남녀대회 타이틀리스트 골프볼 사용 우승자

투어 우승선수 및 사용모델
코리안투어 Pro V1 김승혁 (2승), 서형석, 이지훈730
Pro V1x 이상희, 최진호, 김우현, 장이근 (2승), 이정환, 황중곤, 이형준, 강경남, Rechard T. Lee, 황인춘, 최고웅
KLPGA투어 Pro V1 김자영2, 최혜진 (2승), 장수연
Pro V1x 이정은6 (4승), 박보미2, 이다연, 이승현


▣  국내 남녀대회 타이틀리스트 골프볼 사용 우승자 소감

우승자(사용구) 우승소감
이상희
(Pro V1x)
제36회 GS칼텍스 매경오픈 우승
"이번 Pro V1x는 이전 모델의 퍼포먼스를 그대로 간직한 채 타구감이 더욱 부드러우면서도 묵직해진 느낌이에요. 그린 주변에서의 어프로치 숏게임을 할 때 더욱 미세한 스핀 컨트롤이 가능해졌고 거친 바람도 더욱 강하게 뚫고 나가는 것 같아요."
최진호
(Pro V1x)
SK telecom OPEN 2017 우승
"저는 주니어 시절부터 항상 타이틀리스트 볼만을 써왔기 때문에 언제나 저에게 편안한 볼 입니다. 그리고 항상 변치 않는 퍼포먼스와 타구감이 제 골프에 큰 도움을 줍니다. 이번에는 특히 바람이 많이 불었는데, 바람을 크게 의식하지 않고 볼을 믿고 쳤습니다. 역시 결과들은 좋았고 딱딱한 그린에서도 볼이 크게 도망가지 않고 제가 바라는 대로 멈춰 서주었습니다."
김우현
(Pro V1x)
2차 카이도시리즈 2017 카이도 DREAM OPEN 우승
"타이틀리스트 볼은 제가 골프를 처음 시작했을 때부터 사용해왔어요. 거의 20 년이 다 되었죠. 타이틀리스트 볼이 이렇게 발전한 만큼 저도 같이 성장 한 것 같아요. 만약 제가 다른 볼을 사용 했더라면 지금처럼 골프를 치지 못했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가끔 해요. 타이틀리스트 볼은 항상 제가 예상한 대로 날아가서 예상대로 멈춰주거든요."
장이근
(Pro V1x)
- 코오롱 제60회 한국오픈 우승
- 티업ㆍ지스윙 메가 오픈 presented by 드림파크CC 우승
"처음 골프를 쳤을 때부터 줄곧 타이틀리스트 볼을 사용 했습니다. 제가 유일하게 믿고 칠 수 있는 볼은 지금까지 한번도 변치 않고 써온 Pro V1x입니다. 이 볼이 어떤 탄도로 어떤 스핀으로 핀에 떨어져 멈춰줄지 예상이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특히 2017 Pro V1x 모델은 제가 느끼기에 확실히 이전 모델보다 더욱 묵직한 타구감에 볼이 더욱 강하게 뻗어 나가는 느낌이 듭니다."
김승혁
(Pro V1)
- 데상트코리아 먼싱웨어 매치플레이 우승
- 제네시스 챔피언십 우승
"이전에는 Pro V1x 를 사용했었는데 Pro V1을 테스트 하면서 깜짝 놀랐습니다. 비거리는 Pro V1x와 견주어 전혀 손색이 없으면서도 타구감이 부드러우면서도 묵직해 볼 컨택이 더욱 편안했습니다. 이번에 Pro V1로 첫 우승을 거둬 너무 행복하고 앞으로도 Pro V1과 더 많은 우승을 하고 싶습니다."
이정환
(Pro V1x)
3차 카이도시리즈 2017 카이도 골든V1 오픈 진주저축은행 카이도 남자오픈 with 블랙캣츠 우승
"저는 매년 클럽은 테스트를 해보지만 볼은 절대 변화를 주지 않습니다. 제가 어릴 때부터 사용해온 타이틀리스트 볼이 유일하게 믿을 수 있는 볼이며 항상 제가 의도한 데로 날아가 주기 때문입니다. 특히 올해 Pro V1x는 더 완성된 볼이 앞으로 나올 수 있을까 생각이 들 정도로 정말 완벽합니다. 특히 아이언 샷에서 느껴지는 묵직한 타구감, 더욱 힘차게 날아가는 볼 플라이트가 좋고 탄도 및 스핀 컨트롤도 더욱 좋아졌습니다. "
황중곤
(Pro V1x)
제60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 우승
"저는 개인적으로 Pro V1의 소프트한 터치감을 좋아했었는데, Pro V1x를 테스트 해보니 메탈류 클럽 비거리가 무려 15야드나 더 나가 정말 깜짝 놀랐습니다. 숏게임과 미세한 스핀 컨트롤을 할 때도 부드러운 터치감이 정말 Pro V1과 비슷하다고 느껴질 만큼 좋아서 고민 없이 볼을 바꿨는데, 우승이라는 좋은 결과를 얻었습니다."
이형준
(Pro V1x)
4차 카이도시리즈 NS홈쇼핑 군산CC 전북오픈 우승
"이번 대회는 바람이 정말 많이 불어 어드레스를 하면 몸이 흔들릴 정도로 어려움이 많았습니다. 하지만 Pro V1x 는 절대 바람에 휘청휘청 날리지 않을 것을 잘 알고 있었기에 더욱 자신 있게 공략 했습니다. 역시 제 예상대로 볼은 원하는 대로 날아가 잘 멈춰 서주었고 이렇게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습니다."
강경남
(Pro V1x)
5차 카이도시리즈 진주저축은행 카이도 남자오픈 with 블랙캣츠 우승
"이전에는 Pro V1을 사용 했었는데, 이유는 부드러운 터치감과 그린에 떨어질 때 첫 바운스가 작았기 때문이었습니다. 그런데 이번 Pro V1x는 Pro V1 모델과 비교해도 전혀 손색 없을 만큼 터치감이 부드러웠고, 그린에 떨어졌을 때 첫 바운스가 크지 않고 잘 멈춰 서주었습니다. 비거리 면에서도 월등해서 단번에 Pro V1x로 볼을 바꿨습니다. 그리고 오늘 Pro V1x로 첫 우승을 하게 되어 너무 행복합니다." 
Richard T. LEE
(Pro V1x)
제33회 신한동해오픈 우승
"타이틀리스트 볼이 왜 최고인지 알겠습니다. 특히 바람이 많이 불 때 더욱 그렇습니다. 바람을 뚫고 똑바로 날아가서 너무 좋고, 타구감도 묵직하고 강한 느낌 입니다. 또한, 그린에 Drop and Stop이 잘 이루어집니다. 퍼팅을 할 때도 Pro V1x는 부드러우면서 페이스에 묻어나가는 느낌이라 거리 컨트롤하기 좋고 볼도 제가 본 대로 잘 굴러가서 좋습니다."
이지훈730
(Pro V1)
7차 카이도시리즈 카이도 Only 제주오픈 with 화청그룹 우승
"처음 골프를 시작했을 때부터 Pro V1을 사용했습니다. 가장 좋은 볼이라 생각했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Pro V1을 사용했고 지금까지도 변치 않고 사용하고 있습니다. 저는 다른 선수들에 비해 탄도가 조금 높고 스핀량이 많은 편인데 Pro V1으로 저의 단점이 보완되는 것 같습니다."
황인춘
(Pro V1x)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 우승
"아무리 바람이 불어도 제가 믿고 칠 수 있는 볼은 Pro V1x가 유일합니다. 강한 바람에 낮은 탄도로 바람을 뚫고 나가도록 샷을 하거나 아예 탄도를 높게 해 바람을 타고 날아가게 하거나 할 때 모두 제가 원한 그대로 2017 Pro V1x 는 날아갑니다. Pro V1x 는 역시 제가 투어 생활을 하면서 한번도 의심하지 않았던 볼, 앞으로도 평생 저와 같이 할 볼 이라고 생각합니다."
최고웅
(Pro V1x)
8차 카이도시리즈 카이도 투어챔피언십 with 솔모로 CC 우승
"제가 예전에는 샷을 할 때 느껴지는 부드러운 느낌을 좋아해 Pro V1을 사용했었어요. 한 5년 전 Pro V1x 부터 정말 깜짝 놀랄 정도로 부드러운 느낌이 들었어요. 심지어 비거리도 확실히 멀리 날아가더라고요. 바로 이거다 싶었고 지금까지 단 한번도 변하지 않고 사용해오고 있습니다. 그리고 지금 제가 사용하고 있는 2017 Pro V1x는 가장 완성된 볼인 것 같아요. 어려운 코스 상황에서도 저는 볼을 믿고 자신 있게 샷을 할 수 있었습니다."
이정은6
(Pro V1x)
- 롯데렌터카 여자오픈 우승
- MY 문영 퀸즈파크 챔피언십 2017 우승
- 하이원리조트 여자오픈 2017 우승
- OK저축은행 박세리 INVITATIONAL 우승
"Pro V1x은 볼이 제가 머리 속에 그렸던 그림을 완성시켜주는 것 같아요. 캐디와 상의한 후 공략지점을 정하고 샷을 하면 그 결과물이 볼로 완성 되요. 공략지점에 떨어져 주고 생각한 그곳에 멈춰줘 주니까요. 마지막 날에는 공격적으로 플레이 하겠다고 임했거든요. 그러다 보니 더 자신 있게 볼을 때릴 수 있어서 점점 자신감으로 이어졌던 것 같습니다. 특히나 Pro V1x를 믿었기 때문에 그런 결정을 내릴 수 있는 자신감이 생겼던 것 같아요."
김자영2
(Pro V1x)
2017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우승
"Pro V1을 고집하는 이유는 편안함인 것 같아요, 일단 제가 예민한 편이라서 작은 변화를 바로 느끼는 스타일입니다. Pro V1의 스핀량에 제가 익숙해져 있어요. 무엇보다 오랫동안 사용해왔고 제가 너무 편하게 느끼기 때문에 다른 것으로 바꿀 필요성을 못 느낍니다. 그리고 볼을 기준으로 클럽을 선택하게 되었고 그러다 보니 지금 사용하는 클럽들도 같이 고집하게 되는 것 같아요."
최혜진 9908(A)
(Pro V1x)
- 초정탄산수 용평리조트 오픈 with SBS 우승
- BOGNER MBN 여자오픈 우승
"타이틀리스트 Pro V1 골프공은 제가 상상하는 대로 날아가 줄 것이라는 믿음을 우승으로 입증해주었습니다. 작년 세계선수권 금메달을 포함해 아마추어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며 새로운 Pro V1에 더 큰 믿을 갖게 되었고, 이번 대회 변덕스러운 날씨 속에서도 제가 원하는 대로 샷 메이킹이 되었으며, Pro V1은 무엇보다 그린에 떨어진 후 많이 굴러가거나 백스핀이 과하게 걸리지 않고 랜딩 포인트에 주위에 바로 멈춰서 주기 때문에 핀 공략에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장수연
(Pro V1x)
이수그룹 제39회 KLPGA 챔피언십 우승
"Pro V1의 장점이 그런 것 같아요. 볼이 일정한 스핀량과 비거리도 있고 적절해서 컨트롤이 쉬우니깐요. 그러한 장점들이 볼이 날린다거나 하는 불안감을 안 들게 하니까 원온 트라이같은 중요한 결정을 해야 하는 순간에 큰 도움을 주는 것 같아요."
이승현
(Pro V1x)
제18회 하이트진로 챔피언십 우승
"저는 아마추어 시절부터 Pro V1x를 계속 사용해왔습니다. 단 한번도 볼을 바꾼 적이 없어요. 저는 개인적으로 Pro V1x의 타감이 너무 좋고 스핀 컨트롤도 너무 좋아요. 사실 저는 샷을 할 때 손에 강하게 뭔가 볼이 맞았다! 하는 느낌을 굉장히 선호해요. 그런 면에서 Pro V1x는 최고의 타감을 가지고 있어요."

 

댓글 0

여러분의 댓글 참여해 주세요.

댓글을 작성하시려면 로그인해 주세요.

로그인

아직 멤버가 아니십니까?

멤버 가입

이메일 주소를 입력해 주시면,

최신 제품 정보, 투어 소식과 오직 팀 타이틀리스트 멤버에게만제공해드리는 특별한 혜택과 정보를 전해드립니다!

닫기
팀 타이틀리스트 뉴스레터구독신청이완료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