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타이틀리스트, 2021 전세계 주요 투어 골프볼 사용률 및 우승률 1위

타이틀리스트가 2021년 전세계 주요 투어에서 골프볼 사용률 및 우승률 1위에 오르며 73년 연속 넘버원 골프볼의 위상을 공고히 했다. 미국의 골프 전문 리서치 기관 ‘데럴 서베이’와 국내 리서치 전문 업체 ‘CNPS’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번 2021시즌 전세계 주요 투어에서 ‘가장 많은 선택’을 받으며 ‘가장 많은 우승’을 함께한 골프볼로 타이틀리스트 Pro V1과 Pro V1x가 부동의 1위를 기록했다.

  • 전세계 투어 – 평균 볼 사용률 73%와 우승률 76%1위
    전세계 주요 투어가 모두 마무리된 현재(2021년 11월 23일 기준), 타이틀리스트 골프볼이 전세계 투어를 통틀어 총 21,093번의 선택을 받으며 73%의 사용률로 압도적인 1위의 역사를 이어갔다. 또한, 우승률은 76%로 2위 브랜드(8%)를 9배나 상회하는 놀라운 성과를 보여주며 올해 전세계 투어 우승자 4명 중 3명은 타이틀리스트 골프볼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1) PGA 투어 – 사용률 73%와 우승률 71%로 모두 1위
전세계 최고의 선수들이 치열한 경쟁을 벌인 2020-21시즌 PGA 투어에서는 지난해에 이어 타이틀리스트의 독주가 계속되었다. 73%의 사용률로 2위 브랜드(9%)의 8배가 넘는 사용률을 기록함은 물론, 51개의 대회 중 36번의 우승을 차지해 71%의 우승률로 지난해 우승률 64%를 훌쩍 뛰어넘는 성적을 보여주었다.

2) LPGA 투어 – 사용률 84%와 우승률 87%로 모두 1위
LPGA 투어는 전세계 모든 투어 중 가장 높은 사용률과 우승률로 선수들의 굳건한 믿음을 증명했다. 무려 84%의 사용률87%의 우승률로 30개 대회 중 단 4개를 제외한 26개 대회에서 타이틀리스트가 우승컵을 들어 올리며, 타이틀리스트에 대한 선수들의 한결같은 믿음에 완벽한 퍼포먼스로 보답한 한 해였다.

3) KPGA & KLPGA 투어 – 골프볼 사용률 & 우승률 모두 1위
베테랑들의 활약과 신예 선수들의 등장으로 마지막까지 뜨거운 경쟁이 벌어졌던 국내 투어에서도 타이틀리스트의 선전이 눈에 띄었다. 국내 리서치 기관인 ‘CNPS’와 타이틀리스트 자체 조사에 따르면, 코리안투어와 KLPGA 투어에서 각각 70%67%의 사용률을 기록했다. 특히 코리안투어에서는 김주형, 박상현, 김동은 등 타이틀리스트 브랜드 앰베서더 선수들의 활약으로 무려 88%의 우승률을, KLPGA 투어에서는 28개의 대회 중 22개의 우승을 함께하며 79%의 우승률로 타이틀리스트 골프볼의 압도적인 승리였다.

뿐만 아니라, 국내 남녀 투어의 대상과 상금왕, 신인상을 차지한 선수들 모두 타이틀리스트의 Pro V1과 Pro V1x 골프볼과 함께했다. KPGA 코리안투어에서 최연소로 대상과 상금왕을 거머쥔 김주형(Pro V1x)과 개막전 우승을 차지하며 신인왕의 자리에 오른 김동은(Pro V1x), 그리고 KLPGA 투어에서 시즌 6승의 저력을 보여주며 대상과 상금왕, 다승왕까지 모두 싹쓸이한 선수(Pro V1)와 루키 선수 중 유일하게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린 송가은(Pro V1)까지 모두 타이틀리스트와 함께 성공적인 시즌을 보내며 넘버원 골프볼의 퍼포먼스를 다시 한번 입증했다.

#      #     #

[참고 1] 전세계 주요 투어 타이틀리스트 골프볼 사용률 및 우승률

투어 사용 수 사용률(%) 2위 브랜드 우승 횟수 우승률(%) 2위 브랜드
1 전세계 투어 21,093 73% 10% 190 76% 8%
2 PGA 투어 4,686 73% 9% 36 71% 10%
3 LPGA 투어 2,676 84% 6% 26 87% 13%
4 코리안투어 1,570 70% 11% 15 88% 6%
5 KLPGA 투어 2,152 67% 21% 22 79% 7%

[참고 2] 국내 남녀 투어 타이틀리스트 골프볼 사용 우승자

투어 사용 모델 우승 선수
1 코리안투어
(15승/17승)
Pro V1  강경남, 감한별, 박상현(2승), 서요섭(2승), 이동민, 허인회
2 Pro V1x  김동은, 김비오, 김주형, 문경준, 문도엽, 이재경, 이태훈
3 KLPA 투어
(22승/28승)
Pro V1  곽보미, 박현경, 송가은, 이정민
4 Pro V1x  김수지(2승), 김효주(2승), 이다연, 이소미(2승), 임진희, 전예성

[참고 3] 국내 남녀투어 타이틀리스트 골프볼 사용 우승자 인터뷰

김주형 (Pro V1x) – SK 텔레콤 오픈 우승 / KPGA 코리안투어 대상, 상금왕 최저타수상 수상
“저는 골프를 처음 시작했을 때부터 타이틀리스트 Pro V1x 골프볼만 사용하고 있어요. 티샷은 낮은 스핀양으로 비거리가 멀리 나가고, 그린 주변에서는 높은 스핀양으로 볼이 원하는 위치에 멈춰 서주는 것이 가장 중요하잖아요. 특히나 저는 그린 주변 웨지샷을 할 때 스핀 컨트롤에 굉장히 예민한 편인데 Pro V1x는 항상 일관성 있게 완벽한 퍼포먼스를 보여주는 것 같아요.”

김동은 (Pro V1x) – 군산CC 오픈 우승 / KPGA 코리안투어 신인왕
“Pro V1x 골프볼은 제가 좋아하는 단단한 타구감과 탄도, 그리고 스핀양까지 마음에 쏙 드는 골프볼이에요. 첫 우승을 차지했던 군산CC 골프장은 바람이 굉장히 많이 부는 코스였는데 Pro V1x 골프볼은 악조건 속에서도 제가 원하는 퍼포먼스를 모두 보여주어 우승까지 할 수 있었어요.”

서요섭 (Pro V1) –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 / 신한동해오픈 우승
“Pro V1 골프볼은 탄도 조절하는 부분에 있어서 최고라고 생각해요. 그래서 낮고 묵직한 샷이나 스핀을많이 넣어 세우는 샷 등 제가 원하는 컨트롤 샷을 자유자재로 구사할 수 있어요. 특히나 볼 줄기가 강하게 뻗어 나가 바람을 많이 안 타고 스핀 컨트롤이 잘 되어서 Pro V1 골프볼만을 사용하고 있어요.”

김효주 (Pro V1x) - OK저축은행 박세리 INVITATIONAL / SK네트웍스∙서울경제 레이디스 클래식 우승
“저는 타이틀리스트 골프볼을 사용하면서 숏게임 볼 컨트롤 능력이 훨씬 좋아졌어요. 그 어떤 골프볼보다도 선수들에게 컨트롤 능력을 향상시켜주는 골프볼은 Pro V1x가 최고라 생각해요. 게다가 롱게임에서 비거리도 더 많이 나가고 퍼팅할 때도 너무나도 만족스러운 터치감을 주기 때문에 중요한 경기에서도 더 자신감 있게 플레이할 수 있어요.”

이소미 (Pro V1x) – 롯데렌터카 여자오픈 / 대유위니아 MBN 여자오픈 우승
“올해 두 번의 우승 모두 타이틀리스트의 새로운 2021년형 Pro V1x 골프볼과 함께했어요. 더 부드러워진 타구감이 정말 마음에 들고, 어떤 상황에서도 원하는 스핀 컨트롤이 가능해 위기 상황에서도 골프볼을 믿고 마음 편히 플레이할 수 있었어요. 또한, 골프볼이 바람에 날리지 않고 쭉 뻗어 나가 부드럽게 착지하는 느낌이어서 다양한 날씨 변수가 많은 코스 위에서도 안정감 있게 샷을 할 수 있어요.”

송가은 (Pro V1) –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 우승
“제가 사용하는 타이틀리스트 골프볼에는 ENJOY와 TRUST라는 단어가 적혀 있어요. 어떤 상황에서도 즐기면서 그리고 제가 선택한 샷을 믿고 플레이하자는 의미가 담겨있는데, 이러한 저의 믿음을 Pro V1 골프볼이 잘 받쳐주는 것 같아요.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 최종 라운드에서 18번 홀 세 번째 샷이 굉장히 중요했는데, Pro V1 골프볼을 믿고 마음 편히 샷을 했더니 골프볼이 제가 예상한 대로 날아가 그린에서 잘 멈춰주었어요. 그 덕에 버디를 잡고 연장전에 진출해서 우승까지 할 수 있었어요.”

#      #     #

댓글 0

여러분의 댓글 참여해 주세요.

댓글을 작성하시려면 로그인해 주세요.

로그인

아직 멤버가 아니십니까?

멤버 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