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타이틀리스트, 2016 전세계 주요 투어 사용률 및 우승률 1위

Pro V1 & Pro V1x

2016년 올 한해 역시, 가장 많은 사용률과 우승률을 기록하며 전세계 투어 무대를 휩쓴 골프볼은 타이틀리스트였습니다.

미국의 권위 있는 리서치기관인 ‘데럴 서베이’에 따르면 2016년 11월 현재 전세계 투어에서 가장 많은 선택을 받으며 가장 많은 우승의 역사를 만들고 있는 골프볼은 타이틀리스트로 나타났다. 현재 전세계 투어에서 사용률 67%로 1위를 거두며 2위 11%와 비교하면 6배에 달하는 압도적인 격차를 보였다. 우승률도 마찬가지다. 총 184회의 우승컵을 들어올리며 65%의 우승률을 기록했고, 2위 35회와는 5배 가량 차이를 벌려 타이틀리스트 골프볼의 우승 공식을 갱신해 나가고 있다.

전세계 가장 뛰어난 선수들이 모여 경합을 벌이는 PGA 투어 15-16 시즌에서 타이틀리스트의 활약은 완벽했다. 사용률 65%를 기록하며 2위 브랜드 (10%)와 6배 이상의 차이를 보인 것. LPGA 투어에서도 마찬가지다. 73%의 압도적인 사용률로 선수들이 변함없이, 그리고 가장 많이 신뢰하는 골프볼의 자리를 유지했다. 2위 브랜드의 7%의 기록에 비하면 10배에 달하는 수치다.

우승률 또한 뛰어나다. 타이틀리스트는 2015-2016년 시즌의 PGA 투어 총 46개 대회 중 22개 대회에서 정상의 자리를 차지해 48%의 우승률을 기록했으며, 16 시즌 LPGA 투어에서는 33개 대회 중 23개 대회에서 우승컵을 들어 올리며 70%의 우승률을 기록, 마지막 영광의 순간을 가장 많이 함께한 골프볼로 기록되고 있다.

타이틀리스트는 2016년 국내 투어에서도 또 한번 기록을 갈아치웠다. 국내 리서치 업체인 CNPS와 타이틀리스트 자체 조사에 따르면, 타이틀리스트는 코리안 투어에서 82%의 압도적인 사용률을, KLPGA 투어에서도 53%의 사용률로 1위를 기록했다. 특히 코리안 투어에서는 개최된 13개 대회에서 12번의 우승을 기록해 우승률 92%라는 유래없는 기록을 완성했고, KLPGA 투어 역시 32번의 대회에서 21번의 트로피를 들어올리며 우승률 66%의 1위를 기록해 최고 퍼포먼스의 명성을 우승으로 증명해 보였다.

▣ 전세계 주요투어 타이틀리스트 골프볼 사용률 및 우승률

투어 사용률 (%) 우승률(%) 우승횟수 총 대회수
전세계 투어 67% 65% 184 284
PGA 투어 65% 48% 22 46
LPGA 투어 73% 70% 23 33
코리안 투어 82% 92% 12 13
KLPGA 투어 53% 66% 21 32
(11/21일까지 기준 / 16 시즌 - 데럴 서베이, C&PS, 타이틀리스트 자체 조사 결과 / * PGA 2015-2016 시즌)

 

▣ 국내 남녀 대회 타이틀리스트 골프볼 사용 우승자

투어 우승선수 (사용모델)
코리안 투어 최진호 (2승 | Pro V1x) / 박상현 (Pro V1) / 모중경 (Pro V1x) / 이상희 (Pro V1x) /
이상엽 (Pro V1x) / 주흥철 (2승 | Pro V1x) / 이경훈 (Pro V1x) / 
Gaganjeet BHULLAR (Pro V1x) / 윤정호 Pro V1x) / 이형준(Pro V1)
KLPGA 투어 박성현 (7승 | Pro V1x) / 이정민 (Pro V1) / 조정민 (2승 | Pro V1) /
장수연 (2승 | Pro V1) / 배선우(2승 | Pro V1) / 박성원 (Pro V1x) / 박지영 (Pro V1) /
안시현 (Pro V1x) / 이민영 (Pro V1x) / 이승현(2승 | Pro V1x) / 양채린 (Pro V1x) 


▣ KPGA 주요 우승자 사용구 & 우승 인터뷰

jinho 
최진호 | Pro V1x
제 12회 동부화재 프로미 오픈
넵스 해리티지 2016
"대회 중에는 경사가 심하고 빨라 볼을 그린에 세우는 것이 어려운데 Pro V1x를 믿고 자신 있게 그린을 공략했고, 대부분 결과들이 좋았습니다. 타이틀리스트 Pro V1x는 원하는 지점에 떨어져주기만 하면 절대 도망가지 않고 잘 멈춰서 줄 것을 알고 있었거든요. 그리고 정말 그랬고요. 그게 스코어로 연결되어서 오늘 우승하는데 원동력이 되었어요."
sanghyun
박상현 | Pro V1
제 35회 GS칼텍스 매경오픈
"저는 그린 주변에서의 어프로치, 퍼팅 등이 제 장기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숏게임에서의 스핀 컨트롤 그리고 퍼팅에서의 타구감이나 볼의 구름을 상당히 중요하게 생각하거든요. 그런 점에서 Pro V1은 최고의 볼이에요. 숏게임에서 스핀 컨트롤은 그 어떤 볼보다 탁월해요. 그래서 그린이 빠르고 경사가 심해도 볼을 믿고 공격적으로 핀을 공략 하려고 해요. 결과도 항상 좋고요. 이번 매경오픈에서도 그랬어요."
jungkyung모중경 | Pro V1x
매일유업 오픈 2016
"96년도에 프로에 데뷔한 후 단 한번도 타이틀리스트가 아닌 볼을 사용한 적이 없습니다. 이유는 타이틀리스트 볼에 대한 믿음은 전혀 의심할 여지가 없기 때문입니다. 정말로 볼에 대한 믿음이 있었기 때문에 오늘 자신있게 플레이 하였고 그 결과 우승까지 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사실 마지막날에는 바람이 많이 불었습니다. 바람이 많이 불더라도 내가 내 스윙을 믿고 볼을 치면 정확하게 간다는 생각에 더 스윙에 집중할 수 있었고, 자신 있게 정확하게만 치자 마음 먹었고 결과 큰 실수 없이 샷들을 했습니다. 그리고 대부분 좋은 결과로 이어졌던 것 같습니다. 저는 과거에도 지금도 투어를 그만 뛰더라도 항상 타이틀리스트 Pro V1x와 함께일 것 입니다."
suhyun
장수현 | Pro V1
제9회 롯데마트 여자오픈
2016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
"간단히 말하면 스핀도 잘 먹고 비거리도 많이 나는 볼인 것 같아요. 그냥 타이틀리스트 Pro V1보다 좋은 공을 아직까지 쳐보지 못한 것 같아요. 그게 타이틀리스트를 고집하는 이유에요. 아직까지 Pro V1의 무게감과 안정감을 따라온 볼은 없었던 것 같습니다. 볼의 오리지날은 타이틀리스트 같은 느낌이에요. "
seonghyun박성현 | Pro V1x

2015 현대 차이나 레이디스 오픈
삼천리 Together Open 2016
넥센 · 세인트나인 마스터즈 2016
2016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
BOGNER MBN 여자오픈
한화금융 클래식 2016
"저는 볼의 스핀량이 전반적으로 높은 편입니다. 드라이버도 그렇고 숏게임도 그렇고 스핀량이 많은 편인데 Pro V1x 볼은 저의 스핀량을 잘 잡아주는 느낌이라고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시합 코스의 그린 상태가 어느 홀은 볼을 잘 받아주는 반면에 어떤 홀은 볼이 튀는 홀이 많아 일정하지 않아 상황에 따른 공략이 필요했습니다. 스핀을 많이 걸 때나 적게 걸 때 Pro V1x는 제가 생각한대로 스핀이 걸려줍니다. Pro V1x는 어떠한 상황에서도 그런 상황에서도 자기의 역할에 충실한 느낌이에요. 상황에 따라 적절한 스핀공략이 가능했기에 더욱더 자신 있게 샷을 만들 수 있었고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습니다. 스핀이 풀리는 경우가 없습니다. 연장전 두 번째 샷 역시 공이 자기 역힐을 할거라는 확신이 있었기에 자신있게 스윙을 할 수 있던 것 같습니다. "

sunwoo
배선우 | Pro V1
이수그룹 제38회 KLPGA 챔피언십
"프로데뷔 이후 약 4년째 계속 사용하고 있어요. 다른 볼과의 가장 큰 차이점은 제가 만들어내고 싶은 퍼포먼스를 그대로 받아주고 이뤄내는 볼이라는 점입니다. 스핀을 많이 먹히게 때리면 많이 나고 스핀을 덜 내어 굴리고 싶으면 그대로 받아주고, 하이볼 로우볼 모든 컨트롤 샷의 결과를 그대로 보여주는 볼입니다. 그래서인지 다른볼을 테스트 할 때에 가질수 없는 믿음을 보여주는 것 같아요."
sunghyun이승현 | Pro V1x
MY 문영 퀸즈파크 챔피언십
혼마골프 · 서울 경제 레이디스 클래식
"생각한데로 치면 공이 생각대로 움직여 주어서 홀컵 근처에 잘 멈춰주었어요. Pro V1x는 제 생각대로 움직여 줄 거라는 생각이 큰 도움이 되었던 것 같아요. 제가 힘을 주는 만큼 스윙을 하면 그대로 그 힘이 공에 전달이 되고 딱 그만큼만 볼이 움직여주니깐 별거 아닌 것 같아도 자신감에 큰 도움이 됩니다. 또, 바람을 태울지 아니면 맞바람에 순응 해야 할 지 고민을 할 때 Pro V1x의 일관성은 저에게 클럽 선택에 있어 큰 도움을 주는 역할을 합니다." 

 

#팀타이틀리스트

댓글 0

여러분의 댓글 참여해 주세요.

댓글을 작성하시려면 로그인해 주세요.

로그인

아직 멤버가 아니십니까?

멤버 가입

이메일 주소를 입력해 주시면,

최신 제품 정보, 투어 소식과 오직 팀 타이틀리스트 멤버에게만제공해드리는 특별한 혜택과 정보를 전해드립니다!

닫기
팀 타이틀리스트 뉴스레터구독신청이완료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