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골프]백스윙 크기로 그린을 공략하라

0

0

복사

커버
MY BEST TIP 
필드에서 더 좋은 스코어를 꿈꾸는 골퍼를 위해 스윙의 기본부터 그린 공략까지 코리안투어에서 활동하는 이동민의 노하우를 공개합니다.

이동민 프로
2005년 KPGA 입회
2015년 제58회 KPGA 투어 코오롱 한국오픈 3위
2014년 KPGA투어 동부화재 프로미 오픈 우승
2011년 발렌타인 한국프로골프대상 기아자동차 신인상
2011년 한국프로골프투어 동부화재 프로미오픈 준우승

TG_어패럴 이동민 레슨화보-1
두려움을 가지지 말고 자 신있게 탈출을 목적으로 공략하자
45m 이내 그린 주변 벙커에 볼이 들어가면 어떻게 해야할까요? 고민하는 골퍼들을 많이 봤습니다. 두려움을 가지지 말고 자신있게 탈출을 목적으로 공략을 해야합니다.

저는 헤드 페이스를 열고 그립을 잡습니다. 아마추어 골퍼들이 간과하고 있는 사실 중하나로써, 그립을 먼저 잡고 헤드 페이스를 열면 임팩트 땐 오히려 볼이 닫혀 맞을 수 있는데, 이런 자세가 뒷땅이나 토핑이 발생하는 원인 중 하나입니다. 그리고 모든 샷의 기본인 셋업에 충실해야합니다. 특히 볼 위치, 에이밍에 신경 써야합니다. 저는 볼은 왼발 뒷 꿈치 쪽에 놓습니다. 클럽의 바운스를 이용해 볼을 걷어내는데유리하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백스윙을 가파르게 들어 백스윙 크기로 거리를 맞춥니다. 

45m이내에선 60도 웨지를 사용합니다. 로프트가 커서 볼을 띄우고, 그린에 세우기 쉽기 때문입니다. 골퍼들도 많은 연습을 통해 자신이 공략이 편한 웨지 하나 쯤은 알아두는 것이좋습니다.  임팩트 땐 왼손으로 리드한다는 느낌으로 공략하고 임팩트 후엔 어드레스 때 척추각을 그대로 유지한다는 기분으로 일어나지 않는 것이 중요합니다.

Tip. 벙커 샷의 기본 - 셋업 : 그린 주변 벙커에서의 탈출 비결은 정확한 셋업과 임팩트에 있습니다. 특히 셋업은 모든 샷의 기본입니다. 벙커에서 셋업을 할 때 그립, 볼 위치 그리고 에이밍에 신경을 많이 써야합니다. 자신감을 가지고 벙커 탈출에 집중하려고 노력하십시오.
체중은 왼쪽에 - 체중을 왼발과 오른발에 6 대 4 정도를 둡니다. 오른쪽으로 너무 체중이 치우쳐 있다면 뒷땅을 칠 확률이 높습니다. 반대로 너무 왼쪽에 두면 다운스윙이 가파르게 내려 올 수 있습니다. 벙커에서는 탈출을 우선적으로 생각해야 합니다.
헤드 페이스를 열고 그립 - 아마추어 골퍼가 가장 많이 하는 실수 중 하나가 그립을 먼저 잡고 헤드 페이스를 여는 것입니다. 이럴 경우 임팩트 때 클럽 페이스가 오히려 닫혀 맞게됩니다. 또한 자연적으로 손목을많이 쓰게 돼 뒷땅이나 토핑이발생할 수 있습니다.
볼은 왼발 뒷꿈치 - 볼 위치는 왼발 뒷꿈치가 적당합니다. 클럽의 바운스를 이용해 볼을 걷어내는데 유리하기 때문입니다. 단, 지나치게 볼을 앞쪽에 둘 경우 손목으로 밀어야하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연습을 통해 자신에게 최적화된 볼 위치를 찾아보십시오.

백스윙은 가파르게백스윙은 가파르게,스윙 크기로 거리를 맞춰라
45m 이내의 비교적 짧은 거리에서 벙커 샷을 할 때 저는 60도 웨지를 사용합니다.
로프트가 커서 볼을 띄우고, 그린에 세우기 쉽기 때문입니다. 백스윙은 가파르게 하고, 백스윙 크기를 이용해 거리를 조절합니다.
Tip. 15m 60도 웨지 2분의 1 스윙 - 15m를 공략해야 할 땐 평소보단 백스윙을 조금 크게 한 후 모래를 살짝 걷어내는데 중점을 둡니다. 헤드 스피드는 약간 느리지만 일관되어야 합니다.‘느리다’는 것은 임팩트 과정에서 헤드 스피드를 늦추라는 말은 아닙니다.
30m 60도 웨지 4분의 3스윙 - 30m에선 60도 웨지를 사용해 부드럽게 4분의 3 스윙을 합니다. 백스윙 때 몸이 일어나지 않게 어드레스의 척추각을 유지해야 합니다.

TG_어패럴 이동민 레슨화보-5
Tip. 45m 60도 웨지 풀스윙 - 45m라면 60도 웨지를 사용할때 거의 풀스윙을 합니다. 충분한 어깨 회전을 통해 최대한 부드럽게 스윙으로 연결되어야 합니다.
팔은 약간 몸쪽에 - 폴로스루 땐 팔이 몸쪽에 약간 붙어 있는 것이 좋습니다. 팔이 몸에서 떨어지면 아웃-인의 궤도로스윙을 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그러니 클럽을 몸쪽으로 약간 당겨줍니다.
임팩트 후 일어나지 말 것 - 클럽을 왼쪽 허벅지까지 끌고 내려온다는 느낌으로 스윙을 해야합니다. 최대한 왼손으로 리드하는 것이 좋습니다. 오른손을 지나치게 사용하면 토핑이나, 뒷땅이 생깁니다. 폴로스루 이후 일어나지 않고 어드레스때의 척추각을 유지해야 합니다.

글 이동민  |  사진 김정선

 

COMMENT

NEXT

등록된 내용이 없습니다.
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