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골프]드라이버만큼 멀리 보낼 페어웨이 우드샷

0

0

복사

lesson_1
MY BEST TIP
필드에서 더 좋은 스코어를 꿈꾸는 골퍼들을 위해 스윙의 기본부터 그린공략까지 KPGA 이동민 프로의 노하우를 공개합니다.

이동민 프로
2005년 KPGA 입회
2015년 제58회 KPGA 투어 코오롱 한국오픈 3위
2014년 KPGA투어 동부화재 프로미 오픈 우승
2011년 발렌타인 한국프로골프대상 기아자동차 신인상
2011년 한국프로골프투어 동부화재 프로미오픈 준우승

lesson_2
굿 샷의 지름길 ‘기본기’
페어웨이 우드는 정확한 임팩트만 이뤄진다면 드라이버 만큼의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지나친 과욕을 버리고 셋업과 테이크어웨이 등 기본기에 충실하는 것이 좋습니다.

Tip. 코킹의 유지-  장갑의 로고 부분이 사진 정면을 향하고 있습니다. 이는 손목 사용의 없이 어깨의 회전으로 테이크 어웨이가이뤄지고 있다는 증거입니다.
체중 분배- 뒷땅이나 톱핑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체중은 오른발과 왼발에 5 : 5로 셋업을 취합니다.
볼은 왼발 뒷꿈치 안쪽- 상황에 따라 다르지만 평평한 라이를 기준으로 했을 때 왼발 뒷꿈치에 볼을 놓는다.

lesson_3
톱에서는 간결하게
볼을 세게 치려고 애쓰기 보단 클럽의 스윗 스팟에 정확히 맞춘다고 생각하십시오. 20야드 짧게 보내려하면 컨트롤이 좋아져20야드 더 멀리 날아갈 수 있습니다.

Tip. 왼쪽어깨- 왼쪽 어깨를 턱 밑으로 밀어주면서 중심축이 무너지는 현상을 방지합니다. 오른쪽 어깨를 뒤쪽으로 돌려준다는 기분으로 백스윙을 하면 꼬임의 극대화를 이룰 수 있습니다.
스웨이를 방지- 적절한 체중 이동은 거리와 정확도에 도움이 됩니다. 하지만 지나칠 경우 스웨이를 유발해 미스샷이 나옵니다. 어깨의 자연스러운 회전으로 백스윙 톱을 완성하십시오.

lesson_4
임팩트에 집중하라
임팩트 때의 모습은 어드레스 때와 거의 흡사하다. 시선은 볼 뒤를 향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머리와 몸이 일어나는 헤드업을 하지말아야 합니다.

Tip. 어드레스 때와 높이가 같게- 왼쪽 다리가 곧게 펴지며 완벽한 체중이동이 이뤄졌습니다. 어드레스 때 높이와 임팩트 때 높이가 같아야 합니다. 일어서지 말라는 뜻입니다.
완벽한 체중 이동- 왼발의 안쪽이 살짝 들렸고, 벨트 버클이 타깃을 바라보고 있습니다. 정확한 회전과 체중 이동이 이뤄졌다는 뜻입니다.

글 | 이동민 사진 | 김정선

COMMENT

글 목록